• 우도
    면적 5.9㎢, 인구 1,752명(2000)이다. 해안선길이 17㎞, 최고점 132m이다.
    제주시 우도면을 이루는 섬으로 제주도의 부속도서 중에서 가장 면적이 넓다.
    성산포에서 북동쪽으로 3.8㎞, 구좌읍 종달리(終達里)에서 동쪽으로 2.8㎞ 해상에 위치하며,
    부근에 비양도(飛揚島)와 난도(蘭島)가 있다. 1697년(숙종 23) 국유목장이 설치되면서
    국마(國馬)를 관리·사육하기 위하여 사람들의 거주가 허락되었으며 1844년(헌종 10)
    김석린 진사 일행이 입도하여 정착하였다. 원래는 구좌읍 연평리에 속하였으나
    1986년 4월 1일 우도면으로 승격하였다. 섬의 형태가 소가 드러누웠거나 머리를 내민
    모습과 같다고 하여 우도라고 이름지었다.
  • 성산일출봉
    높이 182m. 제주특별자치도 동쪽에 돌출한 성산반도 끝머리에 있다. 중기 홍적세 때 분출된
    화산인 성산봉은 커다란 사발모양의 평평한 분화구가 섬 전체에 걸쳐 있다. 3면이 깎아지른
    듯한 해식애를 이루며, 분화구 위는 99개의 바위 봉우리가 빙 둘러 서 있다. 그 모습이
    거대한 성과 같다 하여 성산이라 하며, 해돋이가 유명하여 일출봉이라고 한다. 129,774㎡의
    넓은 분화구 안에는 풀밭이 펼쳐져 커다란 원형 경기장을 방불케 한다. 이 풀밭은 예로부터
    성산리 주민들의 연료 및 초가지붕을 이는 띠의 채초지(採草地)와 방목지(放牧地)로 쓰여져
    왔기 때문에 나무는 거의 없고 억새·띠 등의 식물군락을 이루고 있다. 1976년에 제주특별자치도
    기념물 제36호로 지정·보호하다가 일출봉을 포함한 1㎞ 이내의 해역을 포함한 구역을
    2000년 7월 18일 천연기념물 제420호로 변경하여 관리하고 있다.
  • 신양섭지코지해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신양리에 있는 해수욕장으로, 백사장 길이 약 300m,
    폭 80m, 평균 수심 1m의 자연조건을 가지고 있다. 해안은 반월형이며 모래는 입자가 곱고 검다.
    섭지코지라는 곶부리 안쪽에 있어 파도가 직접 바다로부터 오지 않아 높이가 낮다.
    바닥은 완만한 경사를 이루며 수심이 얕아 아이들도 안전하게 즐길 수 있으며, 마을과 조금 떨어져
    있어 조용하다. 적당히 부는 바람과, 물가에서 20~30m까지 나가도 허리까지밖에 차지 않는 수심,
    반월형 해안선 등으로 인해 윈드서핑(wind surfing)에 적합해 윈드서핑 제주특별자치도
    훈련장이 이곳에 있다."
  • 광치기해변(환해장성로)
    성산일출봉과 함께 일출 장면을 한 장의 사진에 담으려면 광치기해변으로 가야 한다.
    광치기해변은 성산일출봉의 민박마을 성산민박을 지나 조금 내려가다 보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거기서 좌회전해서 길을 따라가면 된다. 지붕 낮은 횟집 앞에 나오는 바다가
    수마포이고 그다음에 광치기해변이 나온다. ‘광치기’라는 이름은 빛이 흠뻑 비친다는
    데서 유래했다. 이곳에 서면 성산일출봉도 한눈에 보이고 해 뜨는 모습도 함께 볼 수 있다.
    사실 광치기해변은 제주올레길 1코스의 마지막이자 2코스가 시작되는 곳이다. 올레길과
    중복되지만 않는다면 신양해변~신산리 해안길의 출발 지점은 신양해변이 아니라
    광치기해변으로 잡아도 좋다.
  • 만장굴
    1962년 12월 3일 김녕사굴과 함께 천연기념물 제98호로 지정되었다. 총길이 8,928m,
    폭 2~23m, 천장높이 2~30m이다. 1977∼1986년까지 한·일합동조사가 실시되었다.
    제주에는 화산 용암의 침하운동으로 생성된 천연동굴이 많은데, 만장굴도 그 중의 하나로
    석주(石柱)·종유석(鍾乳石) 등이 장관을 이루어 동굴 내부의 규모는 세계적이다. 오래 전부터
    주민들 사이에 ‘만쟁이굴’이라는 속칭으로 알려졌으나, 세상에 널리 공개된 것은 1958년 이후였다.
    동굴이 같은 방향으로 2중·3중으로 발달한 것도 만장굴의 지형적 특징이다. 박쥐를 비롯하여
    땅지네 ·농발거미·굴꼬마거미·진드기·가재벌레 등의 동굴 생물이 서식하고, 남조류(藍藻類) 및
    녹조류의 식물도 찾아볼 수 있다. 내부의 지형이 험해서 탐사시간이 오래 걸린다.
  • 비자림
    "천연기념물 제374호로 지정된 국내 최대의 비자나무 군락지이다. 448㎢의 면적에 500년에서
    800년의 수령을 가진 비자나무 2,800여 그루가 자라고 있어 단일 품종 군락으로는 그 규모가
    세계 최대로 꼽힌다. 비자나무의 열매는 한약제나 제사 음식으로 쓰였으며 나무는 재질이 좋아
    가구나 바둑판을 만드는 데에 사용한다. 제주의 비자림은 옛날 마을 제사에 쓰이던 비자나무 열매가
    사방으로 흩어져 군락이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데 숲 한가운데에는 비자나무들 가운데 최고령을
    자랑하는 800년 수령의 조상목이 자리 잡고 있다. 잘 가꿔진 산책로를 따라 비자나무 숲을 걸으면
    심신의 피로가 풀리고 활기를 되찾을 수 있다.".
  • 다랑쉬, 용눈이 오름
    다랑쉬 오름
    이 오름 서북쪽에는 돋오름[도또롬]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비자림지대가 있고, 남쪽에는
    손지 오름과 용논이 오름[용눈이 오름]이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이 오름의 바로 동쪽에 있는
    나지막한 오름을 아끈다랑쉬 오름 또는 아끈?랑쉬 오름이라 부른다. 아끈은 작은 뜻을 가진
    옛말이자 제주어이다.

    용눈이 오름
    높이는 247.8m, 비고 88m, 둘레는 2,685m, 면적은 404,264㎡, 폭은 773m이며, 모양은 복합형으로
    되어 있다. 용눈이 오름의 북동쪽에는 구좌읍 상도리 목장과 상도리 공동 목장 축사가 있다.
    넓은 밭과 농장에는 조경수가 심어져 있으며, 서쪽 기슭 괴내기 굴에는 제당터가 있다.
  • 월정해변
    주민들은 월정리 해변을 ‘한모살’이라고 부른다. 소규모의 포켓비치(pocket beach)로, 기반암이
    혼재하여 사빈의 연속성은 불량하다. 배후에는 10여 m의 사구가 발달한다. 해변의 모래는 해저에서
    유래한 석회질 성분[패각질 모래]으로 구성되어 있다. 월정리 해변 길이는 약 250m, 폭은 30m이고,
    겨울철 북서풍에 의해 모래가 날린다. 해변을 따라 이주민들이 운영하는 카페들이 증가하면서
    관광객들이 늘고 있다. 월정리 해변 인근에는 동굴 천정부에 오랜 기간 모래가 날려 쌓인 용천 동굴과
    당처물 동굴이 있다. 해변 일대에는 강아지풀, 순비기나무, 왕모시풀, 갯잔디 등이 자라고 있다.
  • 세화 해변
    1980년에 개장한 비지정 해변으로, 코발트 빛깔의 바다가 아름다우며, 인파로 붐비지 않는다.
    해변의 동서 길이는 약 550m, 간조 시 노출되는 해변의 폭은 100m 정도이다. 해변 서쪽에는
    세화 포구와 해녀 식당, 세화 민속 오일장과 세화 벨롱장이 있다. 세화 민속 오일장을 배경으로
    하는 식당들은 마을 주민들이 운영하나 해변을 따라 새롭게 만들어진 식당과 찻집의 주인은
    일시적 이주민이다. 동쪽에는 해녀 박물관과 소라와 전복이 자라는 암석 해안이 있다. 세화 마을
    해녀들은 암석 해안에 위치한 마을 공동 어장에서 작업한다. 해변이 끝나는 동쪽 암석 해안에는
    식수로 이용했던 용천수통이 남아 있다. 세화리와 하도리를 연결하는 해안 도로가 있다. 세화 해변을
    찾는 올레꾼과 관광객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해안 도로 변에는 카페와 식당들이 등장하고 있다.
  • 제주해녀박물관
    제주의 해녀는 과거에 제주도 수산 총소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가계와
    지역 경제의 핵심적 역할을 해왔다. 일제 강점기에는 생존권을 수탈하는 일제에 맞서
    항일운동을 전개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제주 해녀의 끈질긴 생명력과 강인한 개척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북제주군(특별자치도 제주시로 통합)과 제주해녀항일운동기념사업회가
    주관하여 제주해녀항일운동기념공원을 조성하였고, 공원에는 제주해녀항일운동기념탑이 있다.
    이에 해녀들의 문화와 역사를 기록하는 해녀박물관도 이와 연계하여 조성되었다. 2003년 12월부터
    조성 사업을 착공하여 2006년 6월 9일 개관하였다. 지하 1층, 지상 3층의 연면적 4,000㎡에 3개의
    전시실과 영상실, 전망대, 어린이 체험관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제1전시실은 해녀의 생활을
    주제로 하여 해녀의 집, 어촌마을, 세시풍속, 의식주 전반, 어촌생업을 재현하였다. 제2전시실은
    언 몸을 녹이고 물소중이를 갈아입는 불턱, 작업도구, 해녀 공동체, 해녀의 역사, 제주해녀항일운동 등
    해녀의 일터를 중심으로 꾸며졌다. 제3전시실은 해녀의 생애를 주제로 하여 첫 물질부터 상군해녀가
    되기까지의 모습, 출가물질 경험담, 물질에 대한 회고 등을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다.
  • 조랑말체험공원
    제주의 말 문화를 쉽고 재밌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조랑말체험공원은 조선시대 최고의
    말을 사육했던 갑마장이 있었던 가시리 마을 그 자리에 600년 목축문화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농림부가 지원하는 ‘신문화공간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조랑말 박물관에
    마을회의 노력으로 따라비승마장, 마음(馬音)카페, 게르 게스트하우스, 캠핑장, 아트숍,
    체험장 등이 어우러진 복합 문화공간으로 확대 조성되었다. 마을에서 설립한 국내 최초의
    전문 박물관이자,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주제로 한 문화공간으로 새로운 형식의 커뮤니티
    비즈니스 모델로서도 큰 의미가 있다.
  • 돌문화공원
    돌문화전시관은 8동의 독립된 건물로 구성되며, 선사인의 돌문화, 고인돌, 돌문화영상,
    의·식생활, 주생활·놀이 등을 주제로 전시한다. 부지면적 약 3만 8,000㎡의 야외전시장에는
    제주의 돌유물들이 복제·재현되어 있다. 선사·탐라시대(북촌리 바위그늘유적·우도 동굴유적·
    금성리유적 석축시설·고인돌·선돌 등), 고려시대(하원동 탐라왕자묘·수정사지 다층석탑·동자복과
    서자복·존자암지 부도 등), 조선시대(돌하르방·삼사석·조천석·회천동 석불 등)의 시대별 돌유적과
    무덤·민간신앙 관련 전시품들을 볼 수 있다.
  • 에코랜드테마파크
    에코랜드 테마파크는 1800년대 증기기관차인 볼드윈 기종을 모델화하여 영국에서
    수제품으로 제작된 링컨 기차로 30만 평의 곶자왈 원시림을 기차로 체험하는 테마파크이다.
    30만 평의 곶자왈 부지에 기찻길을 놓고 호수를 만들어 자연생태체험도 하고 산책 및 피크닉도
    할 수 있도록 꾸며 놓았다. 영국에 특별주문 제작한 빨간색 기차는 총 7대가 운행되고 있으며,
    기차 여행을 즐기는 동안 신비의 숲 곶자왈에서 서식하는 곤충과 동물 그리고 다양한 식물을
    체험 할 수 있다. 에코브릿지, 에코풍차, 피크닉가든, 키즈타운, 에코로드, 화산송이맨발체험,
    수상카페, 토핑어리 등 보고 즐길거리가 많다.